문재인이 세월호 선박회사의 자문변호사였다?
경향신문 "사실은 정반대… 유병언에게 돈 떼인 회사의 파산관재인으로 일해"
  • 스토리369 김만석
  • 입력시간 : 2017-03-29 14:20:25 수정시간 : 2017-03-29 14:20:25


  • 28일 부산 해운대구 KNN에서 영남지역 방송사가 마련한 '2017 대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'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. (연합뉴스)
자유한국당이 대선주자들이 세월호 침몰 참사 원인으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목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. 자유한국당 대변인까지 논평을 발표해 같은 주장에 가세했다. 그러자 문 전 대표 측이 ‘가짜 뉴스’라며 발끈하고 나섰다.

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지사는 29일 MBC '100분 토론'에서 문 전 대표를 겨냥해 ‘세월호’를 운영했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노무현정권 때 1,150억원을 탕감받았다면서 “이것이 세월호(침몰 참사)의 사실상 원인이 됐다”고 주장했다.

홍 지사는 노무현정부가 채무를 탕감해준 덕분에 유 전 회장이 재기할 수 있었다면서 “그 뒤에 유 전 회장 회사에서 파산관재인으로 문재인 변호사를 선임했다”고 말했다.

김진태 후보(자유한국당 의원)도 "세모그룹을 살리는 바람에 회사가 부실하게 세월호를 운영하다 난리가 난 것 아니냐"며 "당시 비서실장이었던 문 후보가 책임론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본다"고 거들었다.

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발표해 "검증이 끝났다고 자신만만했던 문 전 대표가, 알고 보니 온 국민을 비통에 빠뜨린 세월호 사건의 숨은 주역이었다는 의혹이 또다시 제기됐다"라며 "문 전 대표가 변호사 시절 세모그룹의 파산관재인을 맡았고, 문 전 대표가 대통령비서실장으로 재임했던 노무현정부 말기에 유병언 업체에 국민 세금이 투입돼 1,153억원의 빚이 탕감됐다는 것"이라고 밝혔다.

김 대변인은 "경영능력이 없는 회사가 시장원리에 따라 진즉에 파산하거나 도산했다면, 비극적인 세월호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"이라고 했다. 또 "결국 문 전 대표가 헌법에 따른 양심적인 법률가가 아닌 법비(法匪 : 법을 이용해 사욕을 채우는 도적)로 변호사 생활을 영위하며 정의가 아닌 부도덕한 편에 서서 법을 무기로 휘두른 것이 나비효과처럼 오늘날의 비극으로 이어졌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"라고 했다.

그러자 문 전 대표 캠프인 '더문캠'의 김경수 대변인이 이날 논평을 발표해 즉각 대응하고 나섰다.

김 대변인은"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문 후보를 세월호 사건과 억지로 '엮은' 거짓투성이 논평을 냈다"라며 "자당 소속 신연희 구청장 등을 통해 장기간 대량 유포시킨 SNS 글 등에서 오래전부터 봐온 익숙한 내용"이라고 했다.

그는 "문 후보는 세모그룹 파산관재인이 아니라, 법원이 피해자들의 채권 확보를 위해 선임한 신세계종금의 파산관재인이었다"면서 "오히려 세모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소송을 내 승소판결까지 받았다"라고 밝혔다.

그는 "기본적인 사실마저 왜곡하는 허위 정치공세가 자유한국당의 전매특허라는 건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다"면서 "문 후보에 대한 근거 없는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를 생산해 조직적으로 유통시키고 있는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은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"이라고 했다.

앞서 경향신문은 지난달 25일 <대선판 흔드는 ‘음모의 떡밥’…대권 대어들 ‘펄쩍’>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“문 전 대표가 세월호 선박회사인 청해진해운의 자문변호사였다는 가짜뉴스가 돌기도 했다. 사실은 오히려 정반대다. 문 전 대표는 세월호 참사 14년 전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인 고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에게 돈을 떼인 회사의 파산관재인으로 일을 했다”고 보도했다.

뉴스홈으로
맨위로
  • Copyright by story369.com